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 2019-10-18 10:23:58 ]  
제 목
그린나래

서명: 그린나래
저자: 김현순
발행일: 2019.10.15
페이지수: 122p
규격: 130*206
가격: 10,000
바코드: 9788968071614 (03810)
분야: 시집
출판사: 예술의숲

저자소개
김현순

1963년 충남 당진 출생
2003년 <문학저널> 시로 등단
청주문인협회 편집위원 역임
한국문인협회, 충북시인협회, 내륙문학 회원
시집 ⌜긴 치마를 입고 들길을 걸어보라던⌟
E-mail : eebbse@hanmail.net

책 소개
김현순 시인의 시작들은 사실적 리얼리즘에 기조하여 철저한 자연의 실사를 바탕으로 창작된 경향이 짙다. 자연의 직접적 사생에 천착하여 자연의 형상과 기운을 진지하게 작품으로 표현한다. 시인은 난해하고 현학적 언어보다는 생활주변의 일상적 자연의 언어를 질료로 삼는다. 그가 표현하는 산, 물, 바다, 나무, 꽃, 하늘, 별, 풀 등속은 오랜 세월 우리 인간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러한 사물을 작품으로 형상화하면서 작가의 자연애 정신을 발현하였다. 이러한 정신은 인간의 힘이 더해지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상태를 이상적 삶의 모습으로 인식한 노자의 ‘무위자연’과 맞닿아 있다.
-김재국(문학박사, 문학평론가)

늘 맑고 푸른 강 여울가녁에서 호젓이 산국으로 흔들리는 책무성! 이것이 김현순시의 정서다. 지금 긴 치마를 입고 풀밭을 거닐고 있을 때, 햇살이 곱고 달빛은 고고하여 반짝이는 윤슬은 그녀의 머리핀이 되고 있다.
‘뎅그르’ 풀잎 끝으로 굴러가는 아츰마저도 아침햇살에 눈부시다, 고운 레이스 끝에 스쳐 발등을 적시고 있는 이슬방울, 그 찰나의 순수! 이것이 김 시인이 가지고 있는 감수성의 본령이며 미학이다.
-이석우(문학박사, 문학평론가)

유년시절,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던 그 시절이야말로 천국의 나날이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인정이 있었다. 사람과 자연 사이는 공존이 가능했다. 산천초목이 친구였고 삼라만상이 친척이었다. 돌아갈 수 없는 그 시절을 시인은 하나하나 기억의 갈피에서 찾아내어 언어로 채색한다. 지금 우리 세계는 자연이 아파하고 있다. 흡사 단청 불사를 한 고찰처럼 겉만 화려할 뿐 내밀한 아름다움이 없다. 그래서 시인은 이런 시를 쓰고 있는 것이다. 제 스스로 그러했던 자연을 되살려 내기 위하여. 온 천지가 낙원이었던 그 시절을 복원하기 위하여. 우리가 잃어 버린 모든 것을 되찾기 위하여.
-이상하(시인, 중앙대 교수)

목차
제1부. 개구리소리 듣는 밤
윤슬 13
푸른 푯대 14
나무 카페 16
개구리 소리 듣는 밤 18
버들강아지와 털코트 19
푸른 창가에서 20
선물 22
시원한 여름밤 23
겨울을 초대하다 24
플라타너스, 가을이 머무는 곳 25
종지기 할머니 26
만추 28
애드벌룬 29
풀밭에서 30
두부 김치 32
철 지난 바닷가 33

제2부. 숲길로 오세요
참새 37
숲길로 오세요 38
뚝새풀 잘 자라는 곳에서 40
망초 42
빈집 43
연민 44
천연염색을 하며 46
나비의 행로 47
안토시아닌 48
코스모스 50
꽃씨 복주머니 52
동그라미 대답 54
소프라노 55
알토 56
봉숭아 57
기차는 뒷모습만 남기고 58

제3부. 지상에 뜨는 새벽별은 아름다워라
태양은 빨간 히비스커스 꽃을 달고 63
이륙 64
이파오 비치에서 66
지상에 뜨는 새벽별은 아름다워라 67
백조의 호수 68
눈 내리는 날 70
별 71
새벽별이 보일 때까지 72
화려한 천장을 보다 74
풀밭 연노랑 76
지성의 숲 77
숙박집 호두나무 78
카를교를 지나며 80
하늘빛 눈동자 82

제4부. 평화열차를 타고
십자가 85
평화 86
개망초 87
공동 경비구역 JSA 88
건망증 89
이등병 휴가 90
태권도 92
구름 94
호탕하게 95
평화열차 96
나무 연초록 97
날갯짓 98
독립선언서 100

제5부. 그린나래 밭에서
텃밭 낭만 103
흙 104
텃밭연가 106
특전사 108
상추의 기적 109
미나리 110
레몬그라스 111
박하 112
비밀의 정원 113
돌나물 114
까치발 들다 115
질경이 116
모기 나오는 저녁 118
꽃시계 119
토란 120
[목록보기] [답변]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5606   도전:법치와 자유민주주의를 향... 관리자   2019/11/08 7
5605   일본을 용서하고 선교할 때입니... 관리자   2019/11/08 13
5604   그린나래 관리자   2019/10/18 9
5603   나를 일으켜 세운다 관리자   2019/10/18 10
5602   계백 (신을 만난 사나이) 관리자   2019/10/15 6
5601   안시성 (그녀 양만춘) 관리자   2019/10/15 6
5600   평강 (고구려의 어머니) 관리자   2019/10/15 3
5599   자연과 함께하는 문학 시와늪 (2... 관리자   2019/10/11 8
5598   소나기 관리자   2019/10/11 4
5597   황금연어1 관리자   2019/10/07 4
[1][2][3][4][5][6][7][8][9][10]다음10개
[ 글추가 ]  [ 다시읽기 ]
  
copyright to 가나북스    사업자등록번호: 134-98-32326    통신판매신고: 제318호     
경기도 시흥시 수인로2323(목감동235-2) 4층  물류사무실:경기도 시흥시 수인로2323(목감동235-2) 4층 
E-mail: 원고투고 및 문의 sh119man@naver.com  전 화:031-408-8811 팩스번호:031)501-8811   대표자 : 배수현